공인중개사 자격

공인중개사 자격

해마다 공인중개사 시험해 합격하는 분들이 8000명에서 많을 때는 2만명에 달하는데요.

그러다보니 지나친 경쟁으로 지난해 공인 중개업소 폐업률이 15%를 넘어섰습니다.

어렵게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서 창업 준비를 하는 분들에게는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데요.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서는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요?

그 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네이버 검색량 추이를 통해 누리꾼들의 관심도를 측정할 수 있는 네이버 트렌드로 공인중개사 검색량을 살펴봤다.

29회 공인중개사 시험이 치러진 2018년 10월 27일에 검색 빈도가 가장 높았다.

뉴스 댓글 분석 프로그램 워드미터로 조사한 결과, 공인중개사에 대한 지난 1년간 뉴스는 837개 나왔고, 뉴스에 대한 댓글은 9933개 달렸다.

가장 많은 뉴스가 나온 날은 집값을 담합한 집주인과 중개사를 모두 처벌하는 법안이 나온 작년 10월 22일이었다.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날은 제29회 공인중개사 시험이 치러진 작년 10월 27일이었다.

 

‘공인중개사’에 대한 뉴스 제목 본문 댓글의 키워드들을 분석해 봤다.

제목과 본문에서는 합격 에듀 부동산 등 단어들이 자주 출현했다.

‘할인’ ‘이벤트’ ‘교재’ 등 주로 수험 관련 단어들이 많이 나왔다.

반면 댓글 키워드는 ‘투기’ ‘계약’ ‘사기’ ‘매물’ 등 실제 부동산 거래와 관련한 단어들이 많았다. ‘아파트’ ‘수수료’ ‘세금’ 등도 댓글 키워드 10위권 밖에 이름을 올렸다.

 

조사 기간 중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뉴스는 2018년 공인중개사 시험이 치러진 10월 27일 MBC가 보도한 「한 해 1만 5천 곳 문 닫는데…”중개사 되겠다” 20만 명」이었다.

공인중개사 시험은 1차와 2차로 나눠 치러지는데 작년 1차는 19만 7천명, 2차는 12만 5천명이 지원했다.

1차 지원자 10명 중 4명은 20~30대였다. 중개업소는 식당이나 편의점에 비해 창업 비용이 덜 드는 데다, 부동산 값이 치솟으며 돈 벌 기회가 많을 거라는 기대감에 젊은 지원자들이 많아졌다는 분석이었다.

반면 중개업 시장은 이미 포화 상태이고, 대기업들이 부동산 중개와 이사, 청소, 주택관리까지 한꺼번에 해주는 종합서비스 시장에 속속 진출하며 중개업자들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의 1231개 감성반응 중 ‘화나요’가 890개로 가장 많았고 ‘슬퍼요’도 173개였다. 반면 ‘좋아요’는 98개에 불과했다.